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국 최초 바이오가스화시설 운영 탄소중립 시대 선도

기사승인 2022.09.16  08:08:04

공유
default_news_ad2

- 이산화탄소 연간 9천8백톤 절감…바이오가스 판매수익 2억 5천 5백만 원

15일 정종선 금강유역환경청장이 바이오가스화시설에 대해 언론인들에게 설명하고 있다,②15일 한국환경공단 이준산 부장이 바이오가스화시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서산시가 전국 최초로 운영하는 유기성폐자원 통합처리시설 '자원순환형 바이오가스화시설'이 탄소중립 시대를 선도해 나가고 있다. 

시에 따르면 15일 정종선 금강유역환경청장, 언론인 등 20여 명이 바이오가스화시설을 방문해 환경정책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최근 국제사회와 우리나라가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추진함에 따라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는 것과 대체 에너지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시 바이오가스화 시설은 탄소중립 시대 폐기물 처리의 바람직한 미래상을 제시한다.

시는 2016년 환경부 유기성폐자원 통합처리 시범사업에 선정돼 바이오가스화시설을 2018년 착공 2020년부터 운영 중이다.

시설은 1일 가축 분뇨 100톤, 음식물쓰레기 50톤, 분뇨 70톤, 하수농축 슬러지 100톤 등 총 320톤의 유기성 폐자원을 처리해 약 8천㎥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며, 2020년부터 현재까지 유기성 폐자원 약 20만 톤을 처리하고, 바이오가스 6백1십만㎥를 생산했다.

생산한 바이오가스는 한국전력공사 판매 및 슬러지 건조화 시설의 열원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2021년 말까지 판매수익은 2억5천5백만 원이다.

시는 시설을 통해 연간 9천 8백톤의 이산화탄소를 절감하고, LPG연료, 운영비 등 연간 약 17억 원을 절감하는 경제적 효과를 내고 있다.

아울러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로 간월호 수질개선과 악취개선 효과도 이뤘다.

바이오 가스화 시설은 타지자체와 해외에서도 큰 관심을 끌고 있어 100여 곳의 지자체와 기관에서 벤치마킹했으며, 카자흐스탄 국영방송에 소개되기도 했다.

시는 이번 청장과 언론인 방문으로 바이오가스시설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타 지자체에 정책 도입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

구상 부시장은 "시를 방문해 주신 청장님과 언론인 여러분께 감사를 드리며, 바이오가스화시설에 대한 국내외 관심이 큰 만큼 모범적으로 운영해 온실가스를 줄이고 깨끗한 도시환경을 만드는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전인철 기자 ds3bgi@naver.com

<저작권자 © 굿뉴스 서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